로고

로고

한국도로공사 뉴스룸

“새로운 시작, 더 나은 미래”
사람 중심 스마트 고속도로를 향해 나아가는 한국도로공사 소식입니다.

뉴스룸

유명 맛집 안 부러운 휴게소 명품음식... 도공, “EX-FOOD” 20품목 선정

배포일 2018-11-15 생산부서 휴게시설처
‣ 14일(수) 영동선 덕평휴게소에서 EX-FOOD 선발 경진대회 개최
- 1차 심사를 통과한 휴게소 대표음식 37개 품목 심사, 배우 최불암씨 등 참여
‣ 최우수상 서울만남의 광장(부산방향) 말죽거리 소고기국밥, 우수상 죽암휴게소(부산방향) 보은대추 왕갈비탕, 섬진강휴게소(부산방향) 옛날 김치찌개 선정
181115 EX-FOOD 선발 경진대회 보도자료(최종).hwp
14일(수) 영동선 덕평휴게소 EX-FOOD 선발 경진대회에서 배우 최불암씨(왼쪽에서 세 번 째) 등 심사위원들이 평가를 하고 있다.

□ 한국도로공사(사장 이강래)는 14일(수) 영동선 덕평휴게소에서 2019년 EX-FOOD 선발 경진대회를 개최해 서울만남의광장(부산방향)의 말죽거리 소고기국밥 등 20개 메뉴를 휴게소 대표 명품음식인 EX-FOOD로 선정했다고 밝혔다.

□ EX-FOOD는 휴게소 판매 음식 중에서 한국도로공사의 품질인증을 받은 고속도로 휴게소 대표 메뉴로, 매년 전문가가 참여해 엄정한 평가를 통해 선발된다. 

  o 지역특산 재료로 정성스레 만든 음식을 고객에게 제공해 ‘휴게소 음식은 맛이 없고 비싸다’는 편견을 없애고, 음식문화 혁신을 통한 사회적 가치 향상을 견인하기 위해 도입했다. 

  o 2015년 첫 선발 후 올해로 4년차를 맞았으며, 지난해 선정된 EX-FOOD는 고객들의 관심과 호응으로 평균 60% 이상의 매출향상 효과를 거둔 바 있다. 

□ 도로공사는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전국 195개 휴게소의 189개 품목을 대상으로 1차 전문가 평가를 진행했으며, 최종 37개 품목이 EX-FOOD 경진대회에 출품됐다.

  o 공정한 평가를 위해 KBS <한국인의 밥상> 프로그램을 진행해 온 국민배우 최불암씨를 비롯해 학계와 한국식품연구원 등 식품분야 전문가 및 음식문화 분야 언론인 등이 외부 전문 평가위원으로 참여했다. 이들은 출품된 음식의 맛은 물론 지역상생을 위한 식자재 사용, 시장 상용성 등을 면밀히 평가했다.

□ 열띤 경쟁을 통해서 EX-FOOD 20개 품목이 선정됐으며, 이 중 서울만남의광장(부산방향)의 말죽거리 소고기국밥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. 말죽거리 소고기국밥은 과거 여행자들의 피로를 달래주던 말죽거리 역의 대표음식으로, 24시간 가마솥에서 우려낸 한우사골의 깊고 진한 국물 맛이 일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. 

  o 우수상에는 죽암휴게소(부산방향)의 보은대추 왕갈비탕과 섬진강휴게소(부산방향)의 옛날 김치찌개 등 2개 품목이 선정됐다.

  o 휴게시설협회장상에는 망향휴게소(부산방향)의 명품 닭개장과 추풍령휴게소(서울방향)의 석쇠 불고기 등 2개 품목이 선정됐다.

  o 심사에 참여한 배우 최불암씨는 "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수준이 정말 많이 높아졌다고 느꼈다“며 ”앞으로도 서민들의 명품 먹거리로 거듭나길 바란다"고 전했다.

□ 한편, 한국도로공사는 기존의 주유소 기름값 인하, 화장실 개선에 이어 휴게소 음식의 품질과 가격을 혁신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. EX-FOOD 선정 외에도 ex-cafe를 통한 커피가격 인하와 원가분석을 통한 가격합리화 등도 추진하고 있다.

□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“EX-FOOD는 휴게소 음식의 품질에 대한 편견을 불식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”며 “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선정 후에도 지속적인 품질관리를 통해 어디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명품음식으로 자리 잡도록 하겠다”고 말했다.
목록으로